뉴욕증시, 기술기업 규제 등 우려 나스닥 1.25% 하락

김광태기자 ┗ 주택시장 고강도 규제…상업시설 반사이익 얻을까

메뉴열기 검색열기

뉴욕증시, 기술기업 규제 등 우려 나스닥 1.25% 하락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2 07:07
뉴욕증시, 기술기업 규제 등 우려 나스닥 1.25% 하락
[로이터 연합뉴스]

사상 최고치로 급등했던 뉴욕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미국 정국의 불확실성과 기술 기업 규제 우려 등이 주가상승에 걸림돌이 됐다.


1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9.28포인트(0.29%) 하락한 3만1008.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5.07포인트(0.66%) 내린 3799.6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5.54포인트(1.25%) 떨어진 1만3036.4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과 추가 부양책 논의 등 미 정치권 동향, 향후 통화정책 전망 등을 주시했다.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대대적인 재정 부양책을 단행할 것이란 기대로 주요 지수는 지난주 일제히 사상 최고치로 급등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14일 '수조 달러' 규모의 부양책 윤곽을 내놓을 것이라고 예고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

하지만 최근 주가 급등으로 레벨 부담도 커졌다. 미 정치권의 혼선이 여전한 점도 이날 투자 심리를 압박했다.


민주당은 임기가 며칠 남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발의했다. 이번 주 하원에서 탄핵안 표결을 강행할 예정이다.

지난주 발생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점거 사태가 대형 기술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를 촉발할 수 있다는 전망도 관련 기업 주가를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지지자의 과격 행동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트위터가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중단하는 등 조처를 했지만, 민주당 정부가 출범하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에 대한 규제를 서두를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이에 따라 이날 트위터 주가는 6.4% 넘게 미끄러졌다. 페이스북 주가도 4%가량 급락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과열된 측면도 있는 만큼 조정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밀러 타박의 매트 멀레이 수석 시장 전략가는 "지난 몇 달간의 강세 이후 현 수준의 증시에서 명백하게 더 신중해지고 있다"면서 "지난해 3월 저점 이후 랠리의 대부분은 이제 지나간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