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트럼프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 문제 있다"

김광태기자 ┗ 주택시장 고강도 규제…상업시설 반사이익 얻을까

메뉴열기 검색열기

메르켈 "트럼프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 문제 있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2 07:31
메르켈 "트럼프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 문제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정지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기본권으로서 표현의 자유는 근본적으로 입법기관에 의한 제한은 받을 수 있지만, 특정 회사의 조처에 따라 제한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회사는 정치적 소통이 증오와 폭력선동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하는데 책임이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이 영구정지된 게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이와 관련한 독일 내 상황에 관해서는 "국가, 입법부가 이에 대해 틀이 있는 게 바람직하다"면서 "다만, SNS에 위조되고 폭력을 선동하는 발언이 유통된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티에리 브르통 유럽연합(EU) 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 영구정지가 온라인 네트워크 규제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기고한 글에서 "9.11이 전 세계 안보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왔듯 우리는 민주주의에 있어 디지털 플랫폼의 역할이 전환하는 시기의 증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브르통 위원은 "적어도 미국 의회 난입사건 이후 온라인 플랫폼이 시스템적 주체가 된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더는 사회적 책임을 부인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