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억제력 강화해 군사력 키워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정은 "핵억제력 강화해 군사력 키워야"

   
입력 2021-01-13 07:19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13일 8차 당대회를 마무리하며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전날 김정은 총비서가 결론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인민군대 최정예화, 강군화하기 위한 사업에 계속 박차를 가해 그 어떤 형태의 위협과 불의적 사태에도 국가방위의 주체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시켜야 한다"고 했다.

새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도 언급했다. 그는 "제일 걸리고 있는 경제 문제부터 시급히 풀어야 한다"며 "나라의 경제력을 타산없이 여기저기 분산시킬 것이 아니라 철강재 생산과 화학제품 생산 능력을 대폭 늘리는 데 최대한 합리적으로 동원·이용할 수 있게 경제작전과 지휘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민위천'과 '일심단결, '자력갱생'을 강조하며 충복을 자처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요란한 구호를 내드는 것보다 이민위천·일심단결·자력갱생 3가지 이념을 다시 깊이 새기는 것으로 구호를 대신하자"며 "참된 인민의 충복답게 위민헌신의 길에 결사분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대남 및 대미 메시지는 내놓지 않았다.

지난 5일 개회한 당대회는 12일까지 총 8일간의 일정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이는 1970년 5차 당대회(12일) 이후 역대 두 번째로 긴 대회 일정이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김정은 "핵억제력 강화해 군사력 키워야"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