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장 강등된 김여정,남측 비난 … "열병식 정밀추적, 해괴한 짓"

이미정기자 ┗ `나혼산`서 보인 애견인 모습은 반전?…박은석, 강아지 파양 논란 반박

메뉴열기 검색열기

부부장 강등된 김여정,남측 비난 … "열병식 정밀추적, 해괴한 짓"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13 07:42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이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을 정밀추적했다는 우리 군 당국에 대해 "해괴한 짓"이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12일 담화를 발표하고 "남조선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를 내뱉은 것"은 "남조선 당국이 품고 있는 동족에 대한 적의적 시각에 대한 숨김없는 표현이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전했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남의 집 경축행사에 대해 군사기관이 나서서 '정황포착'이니, '정밀추적'이니 하는 표현을 써가며 적대적 경각심을 표출하는 것은 유독 남조선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도 할 일이 없어 남의 집 경축행사를 '정밀추적'하려 군사기관을 내세우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런 것이 아니라면 아마도 평양의 경축행사에 남보다 관심이 높다든가 그 또한 아니라면 우리의 열병식 행사마저도 두려워 떨리는 모양"이라며 "언제인가도 내가 말했지만 이런 것들도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여정은 이번 담화를 '당중앙위원회 부부장' 명의로 발표했다. 이를 통해 김여정이 이번 당대회에서 당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당 중앙위 위원으로 내려앉은데 이어 당 직책도 종전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됐음을 확인했다.
그러나 김여정이 본인 명의로 대남 비난 담화가 발표했다는 점에서 그의 직위나 직책이 낮아지기는 했지만, 정치적 위상이나 역할은 그대로임을 보여줬다. 특히 김여정의 이번 담화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그가 앞으로도 대남 업무를 지속해서 관장할 것임을 보여준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부부장 강등된 김여정,남측 비난 … "열병식 정밀추적, 해괴한 짓"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