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추진 엄청난 분노 불러와…폭력은 원하지 않아"

김광태기자 ┗ "대통령 암살 위해 권총 샀다"…경찰, 인터넷 글에 "엄중 대응"

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탄핵 추진 엄청난 분노 불러와…폭력은 원하지 않아"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3 09:16
트럼프 "탄핵 추진 엄청난 분노 불러와…폭력은 원하지 않아"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의회의 탄핵 추진에 대해 "엄청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도 "나는 폭력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에 대해 자신의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자신의 발언은 "완전히 적절했다"고도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텍사스주의 멕시코 국경장벽 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추진에 대해 "정말 터무니없다"며 "정치 역사상 가장 큰 마녀사냥의 연속"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임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대선 결과를 확정하기 위한 지난 6일 상·하원 합동회의 때 자신의 지지자들이 의회에 난입한 사태와 관련, 연설 등을 통해 이를 부추겼다는 '내란 선동' 혐의로 전날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