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북로.철길위 인공부지에 타운하우스… 우상호의 주택해법

김미경기자 ┗ [상보] ‘조국 아들 인턴확인서 허위발급’ 최강욱 1심서 집행유예…의원직 상실 위기

메뉴열기 검색열기

강변북로.철길위 인공부지에 타운하우스… 우상호의 주택해법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1-13 15:00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부동산 대책으로 강변북로·철로 위 인공부지를 조성해 공공주택 공급을 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지난 12일 공공주택 16만호 공급을 약속한 뒤 구체적으로 주택공급 부지를 어떻게 마련할지 구상을 밝힌 것이다.
우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 2탄 기자회견을 열고 강변북로 위에 인공부지를 만들어 타운하우스를 건축하는 형태인 '한강마루 타운하우스'와 철길 위에 인공지반을 만들어 복합주거단지를 건축하는 '철길마루 타운하우스'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우 의원은 "서울에 더 이상 집 지을 곳이 없다는 고정관념을 뛰어넘겠다"며 "창의적이고 친환경적인 방안으로 강변도로 위 한강마루 타운, 철길 위 미니 서울을 조성하는 철길마루 타운 등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우 의원은 한강마루 타운하우스 등의 강점으로 토지보상비가 들지 않아 인근 땅값 상승을 유발하지 않고, 단기간 조성이 가능하다는 점을 꼽았다. 우 의원은 "한강마루 타운하우스는 1평(3.3㎡)당 2000만원이면 넉넉하다"고 했다.


우 의원은 장기 공공주택 공급방안인 '123 서울하우징'도 추진하기로 했다. 청년층에 10평대 10년간 공공임대, 신혼부부·직장인 등을 위한 20평대 20년 공공전세, 장년층을 위한 30평대 30년 공공공자가주택 공급이 주요 골격이다. 우 의원은 "서울시민이 살고 싶어 하는 주택을 살기 쉽게 공급하는 것에 있다"며 "다양한 연령층에 맞는 맞춤형 방법으로 공급한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층고제한 완화, 재건축 완화, 역세권 고밀도 개발 등도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