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 13.3兆…경기·인천서 제일 많이 팔렸다

은진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지난해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 13.3兆…경기·인천서 제일 많이 팔렸다

은진 기자   jineun@
입력 2021-01-13 12:00
지난해 전국에서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 규모가 13조3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도와 인천에서의 판매액이 각각 2조5000억원으로 광역단체 중 가장 높았다.


행정안전부는 2020년 한 해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지역사랑상품권이 총 13조3000억원 판매돼 전년 대비 4.2배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2018년과 비교하면 규모가 약 35.9배 증가한 것이다. 6690억원의 국비가 포함된 9조6000억원 중 9조2000억원이 판매됐고, 지자체가 국비 지원 없이 지방비로 자체 발행한 지역사랑상품권도 4조1000억원 가량 판매됐다.
시·도별 판매실적을 보면 경기·인천의 판매액이 가장 높았고 부산(1조2000억원)이 그 다음으로 높았다. 기초단체별로는 군산(4971억원), 포항(4034억원), 화성(2799억원), 안산(2016억원), 청주(1975억원) 순으로 높았다.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의 실제 소비율도 높았다. 지역사랑상품권 환전 비율은 99.8%로, 지역 내 소비로 연계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행안부는 올해 지역사랑상품원 발행 지원 규모를 총 15조원으로 확대한다. 10% 할인 판매를 위해 국비 1조522억원을 지원한다. 9조원 규모에 대해서는 조기 지원 사업으로 국비 8%를 지원하고 약 5조원 규모에 대해서는 추가지원 사업으로 상반기 판매실적 점검 및 별도 수요조사를 거쳐 국비 6%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재민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을 통해 지역 내 소비를 진작시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노력했다"며 "올해에도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지난해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 13.3兆…경기·인천서 제일 많이 팔렸다
<자료:행정안전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