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고용에 고개떨군 홍남기..."필요시 추가대책 마련"

김승룡기자 ┗ 홍남기 "손실보상 법제화 시간필요"에도 與, 2월 입법`속도`

메뉴열기 검색열기

최악 고용에 고개떨군 홍남기..."필요시 추가대책 마련"

김승룡 기자   srkim@
입력 2021-01-13 19:32
정부가 지난해 고용상황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 수준으로 악화하자, 고개를 숙이며 "필요시 추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임서정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작년 고용 충격이 재차 확대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참석자들 모두 마음이 매우 무거웠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를 크게 입은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등의 고용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실직과 소득 감소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고, 이분들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데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특수고용직(특고)·프리랜서 고용안정지원금과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등 주요 현금지원 사업을 설 명절 전까지 90% 이상 집행하고, 104만개에 달하는 올해 직접일자리 사업도 연초부터 신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최악 고용에 고개떨군 홍남기..."필요시 추가대책 마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을 주요 내용으로 열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에서 고용시장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