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트럼프 탄핵소추안 가결…상원 가결 미지수

이미정기자 ┗ [오늘 날씨] 서울 전역에 대설·한파주의보 발령…태풍급 강풍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 하원, 트럼프 탄핵소추안 가결…상원 가결 미지수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14 09:11
미국 하원은 13일(현지시간) 시위대의 의회 난입사태 선동 책임을 물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가결했다. 탄핵안은 공화당 과반인 상원의 심리와 표결을 통해 최종 결정된다.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본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표결에 부친 결과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가결했다. 민주당 의원 222명은 전원 찬성표를 던졌다. 공화당 의원 197명 중 10명이 탄핵소추에 찬성하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반기를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이 하원에서 처리된 것은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두 번째다. 임기 중 두 차례 하원에서 탄핵안이 처리된 대통령은 그가 처음이다.

하원은 소추안에서 지난 6일 의회 난동 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내란을 선동했다는 혐의를 적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 앞 연설에서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맹렬히 싸우지 않으면 더는 나라를 갖지 못할 것'이라고 선동해 자극받은 군중이 의회에 불법침입한 뒤 기물을 파괴하고 법집행 당국자들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것이다.

하원은 전날 민주당 주도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토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찬성 223표, 반대 205표로 통과시켰다. 수정헌법 25조는 대통령이 직을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할 경우 부통령과 내각 과반 찬성으로 대통령을 직무에서 배제한 뒤 부통령이 대행하도록 허용한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국익에 최선이거나 헌법에 부합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25조 발동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상태다.
이날 탄핵안이 하원 문턱을 넘었지만 실제 탄핵까지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상원은 바통을 넘겨받아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심리한다. 탄핵안이 상원을 통과하려면 100석의 3분의 2 이상인 67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의석은 공화당 51석, 무소속을 포함한 민주당 48석, 공석 1석이다.

또 조지아주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민주당 의원 2명이 임기를 시작하면 민주당과 공화당의 의석은 50대 50으로 동률이 된다. 이 경우 탄핵안이 통과되려면 최소 17명의 공화당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져야 하지만 이 정도 반란표가 나오기는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미 하원, 트럼프 탄핵소추안 가결…상원 가결 미지수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 소추안 표결 결과가 하원TV에서 제공하는 TV방송 화면에 비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