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대회 폐막 기념공연 관람…관심 컸던 열병식 언급 없어

김광태기자 ┗ 미 국무장관 지명자 "대북 접근법·정책 전반 재검토 의향"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정은, 당대회 폐막 기념공연 관람…관심 컸던 열병식 언급 없어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4 09:21
김정은, 당대회 폐막 기념공연 관람…관심 컸던 열병식 언급 없어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 참가자들이 지난 13일 평양에서 강습 모임을 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조용원·박태성 당 비서가 나와 당대회 결정을 해설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제8차 당 대회 폐막 다음날인 13일 평양체육관에서 기념공연을 관람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노동당 제8차 대회를 경축하는 대공연 '당을 노래하노라'가 1월 13일 평양체육관에서 성대히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 등이 공연을 관람했다.

1, 2부에 걸쳐 '김일성 원수께 드리는 노래', '김정은 장군께 영광을' 등 성악과 기악, 무용과 집단체조가 공연됐으며, 3D 다매체와 조명 등을 동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당대회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강습도 진행됐다.
조용원 당 비서와 박태성 당 비서가 강습에 출연해 당대회 결정을 실천할 방안을 언급하고 당 노선과 정책, 사업에 헌신적으로 복무할 것을 강조했다.

열병식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앞서 북한은 각계 원로를 당대회 기념행사에 초청해, 대회 폐막 후 열병식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