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의사당 난입 생중계` 극우 유명 인사 체포

이미정기자 ┗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 리릿, 론칭 7개월 만에 누적 판매 1600만개 돌파

메뉴열기 검색열기

FBI, `의사당 난입 생중계` 극우 유명 인사 체포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17 11:02
지난 6일(현지시간) 발생한 미국 워싱턴DC의 연방의사당 난입 사건 당시 현장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한 극우 유명 인사가 체포됐다.


16일 로이터, AP통신은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폭력 사태를 선동하고 의사당에 난입한 혐의로 팀 지오넷을 체포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오넷은 2015년부터 미 인터넷매체 버즈피드에서 활동하다 극우 성향 활동가로 전향했다. 극우 사이트에서는 '베이크드 알래스카'(Baked Alaska)라는 별명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6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 확정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의사당에 난입해 일으킨 유혈 폭력 사태를 실시간 동영상 플랫폼 '딜라이브'를 통해 27분가량 생중계한 바 있다.

FBI 측은 지오넷이 생중계 도중 카메라를 돌려 자신의 얼굴을 직접 노출해 신원을 명백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오넷은 영상에서 "미국 우선주의는 피할 수 없다", "우리는 의사당 건물 안에 있다. 1776년이 재현된다"고도 말했다. 1776년은 미국이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해다.
FBI는 이번 의사당 난입 사건과 관련해 최소 170명을 수사하고 있으며, 검찰은 시위 참가자 70∼80명을 기소한 상태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FBI, `의사당 난입 생중계` 극우 유명 인사 체포
팀 지오넷(왼쪽)이 2017년 6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