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영국서 6월 대면회담으로 개최…한국도 공식 초청

이미정기자 ┗ 기성용 "증거 빨리 내놔라"…"법적인 모든 조치 취할 것"

메뉴열기 검색열기

G7 정상회의, 영국서 6월 대면회담으로 개최…한국도 공식 초청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17 11:11
2021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오는 6월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대면 회담 방식으로 열린다. 대면 방식의 공식 G7 정상회담은 2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한국이 게스트로 공식 초청됐다.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번 G7 정상회의는 세계 경제를 자유무역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코로나19의 충격파로부터 회복시킨다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장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가 경험한 현대 국제질서의 가장 중대한 시험대이자 우리가 수세대간 봐온 것 중 가장 파괴적인 힘임이 분명하다"면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개방의 정신으로 단결해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G7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와 기후문제 등 주요 현안을 집중적으로 협의할 전망이다.

존슨 총리는 한국, 호주, 인도를 이번 정상회담에 초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이다. 이번 7월 영국 G7 정상회담은 잉글랜드 남서부 콘월의 휴양지인 카비스 베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G7 정상회의는 당초 지난해 의장국이었던 미국에서 지난해 여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전격 취소됐다. 그에 앞서 G7 정상들은 작년 3월 코로나19 사태 논의를 위해 원격 회담을 개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이 아닌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 대상으로 언급했고, 동시에 G7이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는 입장을 피력해 G7을 G11이나 G12로 확대하는 개편론에 불을 붙이기도 했다.

영국 총리실은 한국과 호주, 인도의 정상을 초대한데 대해 G7에 이들 3개국을 더한 민주주의 10개국(D10) 체제의 연대를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G7 정상회의는 지난 2019년 여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뒤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미국 차기 대통령인 조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후 G7 외교무대에 정식으로 데뷔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G7 정상회의, 영국서 6월 대면회담으로 개최…한국도 공식 초청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