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갈라진 미국 어떻게?…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외친다

김광태기자 ┗ 서울 2배 크기 초대형 빙산 남극서 떨어져 나와…생태계 영향 줄까

메뉴열기 검색열기

반쪽 갈라진 미국 어떻게?…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외친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8 09:13
반쪽 갈라진 미국 어떻게?…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외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차기 대통령의 취임사 주제는 '미국의 단합'이 될 전망이다.


론 클레인 바이든 당선인 비서실장 내정자는 17일(현지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0일 있을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사와 관련해 "나라를 진전시키고 단합시키며 일을 해내는 메시지"라고 소개했다.
백악관 공보국장 내정자인 케이트 베딩필드도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사에 대해 "당선인은 지난 4년간의 분열과 증오를 뒤로 하고 국가를 위한 긍정적·낙관적인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4년을 지나며 정치적 양극화가 심화하고 코로나19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국민의 단합을 호소하는 메시지를 취임 일성으로 택하는 셈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승리 이후 당선인 신분으로 연 여러 회견에서도 미국의 치유와 단합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
취임식준비위원회도 지난 11일 이번 취임식의 주제가 '하나가 된 미국'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