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메시지` 내놓는다

김광태기자 ┗ 미 "한미, 방위비 합의 도달"…세부사항 언급 안해

메뉴열기 검색열기

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메시지` 내놓는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8 09:05
조 바이든(사진) 미국 차기 대통령의 취임사 주제는 '미국의 단합'이 될 전망이다.


론 클레인 바이든 당선인 비서실장 내정자는 17일(현지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0일 있을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사와 관련해 "나라를 진전시키고 단합시키며 일을 해내는 메시지"라고 소개했다.
백악관 공보국장 내정자인 케이트 베딩필드도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사에 대해 "당선인은 지난 4년간의 분열과 증오를 뒤로 하고 국가를 위한 긍정적·낙관적인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4년을 지나며 정치적 양극화가 심화하고 코로나19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국민의 단합을 호소하는 메시지를 취임 일성으로 택하는 셈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승리 이후 당선인 신분으로 연 여러 회견에서도 미국의 치유와 단합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다.

취임식준비위원회도 지난 11일 이번 취임식의 주제가 '하나가 된 미국'이라고 밝혔다.

취임사는 바이든 당선인에게 일생일대의 연설이 될 예정이다. 29세에 상원의원에 당선돼 평생을 정치에 몸담아온 바이든 당선인에게 대통령 취임 연설이 각별한 의미를 가질 수밖에 없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직후 곧바로 신속한 코로나19 대응 및 '트럼프 지우기'를 위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클레인 내정자는 전날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일 당일부터 내놓을 코로나19·이민·기후변화·사법개혁 등 관련 조치를 날짜별로 제시한 바 있다.


클레인 내정자는 "바이든 당선인은 루스벨트 이후 아마 가장 어려운 시기에 취임하는 대통령일 것이며 즉시 이러한 위기에 대응하겠다고 결심하고 취임하는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대통령은 미국이 대공황에 신음하던 1933년 취임했다.

한편, 바이든 차기 대통령의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DC 시내의 검문이 강화된 가운데 불법 총기 소지와 법 집행관 사칭 등으로 경찰에 체포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오전 워싱턴DC에 있는 의사당 인근 보안 검색대에서 총기를 소지한 한 남성(22)이 경찰에 체포됐다. 워싱턴DC 인근인 버지니아주에 거주하는 이 남성은 권총집에 총이 분명히 보이도록 한 채 걸어가고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조사 결과 그는 3개의 고성능 탄창과 37발의 미등록 탄약 및 글록 22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은 워싱턴DC에서 그의 총기 소지가 허가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미 의사당 경찰은 전날 오전에는 법 집행관을 사칭한 혐의로 한 여성을 의사당 인근 보안 검색대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에도 권총과 실탄을 트럭에 싣고 의사당 방향으로 진입하려던 남성이 경찰 검문에 걸려 체포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바이든, 취임식서 `단합 메시지` 내놓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