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세월호특수단, 오늘 최종 수사결과 발표

이미정기자 ┗ 오승윤, 미복귀 전역

메뉴열기 검색열기

검찰 세월호특수단, 오늘 최종 수사결과 발표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19 08:20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서울고검 검사)이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특수단은 19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브리핑실에서 그동안 수사해온 세월호 관련 사건들의 처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 발생 5년 7개월만인 2019년 11월 출범한 특수단 수사는 1년 2개월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검찰이 특수단을 꾸려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을 수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검찰은 세월호 참사 원인을 규명하고자 사고 해역 관할인 광주지검 목포지청에 검경 합동수사본부를 꾸린 바 있다.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 비리 의혹 등은 인천지검에서, 부산·경남권 해운·항만 비리는 부산지검 특별수사팀에서 맡았다. 그 결과 이준석 세월호 선장과 선원, 선주회사 임직원, 안전감독기관 관계자 등을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이른바 '윗선'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유가족들의 진상규명 요구가 이어졌고,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도 자체 조사를 통해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특수단이 출범했으며, 대검 반부패강력부가 수사를 지휘해왔다. 이날 특수단 발표에서는 '수사팀 외압 논란' 등 아직 종결하지 못한 남은 의혹들에 대한 수사 결과가 공개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