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후보자로서 적절치 않았다"…김진욱, 위장전입 사과

이미정기자 ┗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 리릿, 론칭 7개월 만에 누적 판매 1600만개 돌파

메뉴열기 검색열기

"공직후보자로서 적절치 않았다"…김진욱, 위장전입 사과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19 17:15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위장전입 관련 질의에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고 고위공직 후보자로서 적절하지 않았다는 점에 사과한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1997년·2003년·2015년 등 총 3차례에 걸쳐 동생이나 장모 등의 주소로 위장전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가 아파트 분양, 자녀 진학 등을 위해 주소 이전을 했으나 실제 거주하진 않았다며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자는 미국 연수 연장을 위해 육아휴직을 이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기존 해명을 되풀이했다. 그는 "둘째가 미국에 더 있기를 원했던 게 육아휴직을 신청한 가장 큰 원인"이라며 "가정에 무관심한 아버지였는데 미국에 가서 거의 24시간을 아이들과 같이 지내며 육아휴직 목적에 충실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다수분들은 직장을 잃을까 봐 등 여러 사정상 육아휴직을 제대로 못 쓰는 것 같다"며 "국민감정을 고려한다면 저도 혜택을 받은 계층이라는 점에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공직후보자로서 적절치 않았다"…김진욱, 위장전입 사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