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관사 매달 1000만원 들어…서울시장 되면 관사 반납"

김광태기자 ┗ "미얀마 시위대에 또 총격, 기자도 표적…여성 1명 사망설도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근식 "관사 매달 1000만원 들어…서울시장 되면 관사 반납"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9 11:29
김근식 "관사 매달 1000만원 들어…서울시장 되면 관사 반납"
김근식 교수[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9일 자신이 당선되면 시장 관사(官舍)를 시에 반납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김 후보는 "권위주의 시절 갑자기 발령받아 부임하던 관선시장과 달리, 민선시장은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이어야 피선거권이 있다"며 28억원의 보증금에 월세와 관리유지비로 매달 1000만원이 들어가는 관사는 '세금 낭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도시 외교' 등 외빈 리셉션의 이유로 관저를 주장하지만, 이미 한남동에 비지니스 외빈용으로 '서울 파트너스하우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외빈접대의 도시외교는 기존 파트너스하우스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장 관사는 불행한 기억의 장소다. 현직 시장이 관사를 나와 영영 돌아오지 않는 길로 떠났다"고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