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아프니 나도 아파"… 절뚝거리며 걷는 반려견 화제

김광태기자 ┗ 미 주요언론들도 "램지어 위안부 주장, 엄청난 논란 불렀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주인 아프니 나도 아파"… 절뚝거리며 걷는 반려견 화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19 17:59
"주인 아프니 나도 아파"… 절뚝거리며 걷는 반려견 화제
다리 다친 존스와 반려견 빌 [페이스북 갈무리]

다리 부상으로 깁스를 하고 절뚝거리며 걷는 주인을 따라 다리를 저는 영국의 반려견이 화제다.


1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런던에 사는 러셀 존스는 최근 페이스북에 자신의 반려견 '빌'과 함께 다리를 절며 거리를 걷는 모습의 동영상을 공유했다.
영상 속의 존스는 부상으로 오른 다리를 깁스한 채 목발에 의존해 걸었고, 그의 옆에서 그레이하운드의 혼혈인 레처종의 반려견 빌도 한쪽 다리를 절면서 주인을 따라갔다.

빌은 멀쩡한 앞다리 한쪽을 지켜들고 절뚝거렸다. 자신의 반려견이 걱정됐던 존스는 빌을 동물병원에 데려가 엑스레이 촬영을 했다. 그러나 이상이 없었다. 존스는 빌이 동정심을 느끼며 자신을 따라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됐다.



존스는 페이스북에 "엑스레이 촬영과 진료비로 300파운드(약 45만원)를 썼지만, 다친 곳이 없어 다행이다. 그(반려견)를 사랑한다"고 썼다.
누리꾼들은 "반려견이 주인에게 동정심을 느끼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며 존스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존스가 올린 영상은 20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