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본현대생명, 6080억원 자본확충 추진

강민성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푸본현대생명, 6080억원 자본확충 추진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1-01-19 10:14

유상증자 4580억원·후순위채권 최대 1500억원 발행


푸본현대생명이 6080억원대 자본확충에 나선다.


푸본현대생명은 18일 이사회를 열고 4580억원 규모 유상증자와 최대 1500억원 규모 후순위채권 발행 등 자본확충방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유상증자는 청약 등 관련 절차를 거쳐 7월경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후순위채 발행은 연말까지 시장상황에 따라 진행된다.

푸본현대생명은 이번 자본확충 계획과 관련해 "자산 성장과 영업 확대에 따른 적정한 지급여력비율(RBC)을 유지하고 2023년 도입 예정인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본현대생명의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RBC는 210.8%로 금융당국의 현재 권장수준(150%)은 웃돌지만, 생명보험업계 평균 303.5%보다 낮은 수준이다.

푸본현대생명은 "올해 주력 영업 채널인 퇴직연금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방카슈랑스(BA) 채널에서는 저축성과 보장성을 혼합한 상품 구성 개선으로 수익성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푸본현대생명의 최대주주인 대만 푸본생명은 이번 유상증자 완료로 한국시장 투자 금액이 1조원을 넘기게 된다고 푸본현대생명은 밝혔다.

푸본생명은 앞서 2015년 12월 20200억원에 이어 2018년 9월 2400억원을 푸본현대생명에 각각 투자했으며, 2019년 9월에는 3585억원을 들여 우리금융지주 지분 4%를 보유하고 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