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신년회견장 ‘손가락 욕설’? 청와대 반응은…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통령 신년회견장 ‘손가락 욕설’? 청와대 반응은…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1-01-19 18:18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질문 나오는게 의아할 정도"…'나꼼수 멤버' 김용민 주장 일축


지난 18일 신년기자회견 당시 질문하던 기자가 문 대통령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청와대가 "질문이 나오는 게 의아하다"며 "대통령께서도 불쾌감을 전혀 느끼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손가락 욕설 논란에 대해 저도 듣기는 했는데, 어제 아시다시피 저도 현장에 있지 않았느냐"며 "질문이 나오는 게 의아할 정도로 모독이라고는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아마 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풀렸으면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앞서 '나는 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때 질문을 한 기자를 상대로 손가락 욕설을 했다는 주장을 펴면서 시작됐다. 김 이사장은 "기자님은 보지도 않을 수첩을 애써 집고는 부자연스럽게 그 손가락 모양을 내내 유지했다"며 "동영상을 다 봤다.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언론사에서 "밑도 끝도 없는 명예 훼손"이라고 반박했으나, 김 이사장은 전날에도 "'눈 달린 사람'들은 '대통령에 대한 욕'으로 본다"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대통령 신년회견장 ‘손가락 욕설’? 청와대 반응은…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주장한 신년기자회견 '손가락 욕설' 사진. 김 이사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