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족` 덕 톡톡 …넷플릭스, 전세계 가입자 지난해 2억명 돌파

이미정기자 ┗ 이효리, 소유 신곡 작사작곡…3월 중 컴백

메뉴열기 검색열기

`집콕족` 덕 톡톡 …넷플릭스, 전세계 가입자 지난해 2억명 돌파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20 10:40
`집콕족` 덕 톡톡 …넷플릭스, 전세계 가입자 지난해 2억명 돌파
스위트홈. 스튜디오드래곤 제공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의 전세계 가입자가 지난해 2억명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이른바 '집콕족'이 늘어나며 OTT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넷플릭스는 작년 말 현재 가입자 수가 2억370만명으로, 4분기 중에만 850만명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로써 넷플릭스 가입자는 2017년 3분기 중 1억명을 넘어선 데 이어 다시 3년여만에 2배로 증가했다. 작년 1년간 늘어난 가입자수는 3700만명으로 사상 최대였다.
미 경제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넷플릭스의 지난해 성장세는 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증가한 덕분도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넷플릭스뿐 아니라 월트디즈니의 '디즈니+', 워너미디어의 'HBO 맥스' 등 경쟁 OTT 업체의 가입자도 증가했다.

넷플릭스의 작년 4분기 가입 증가 인원을 지역별로 보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가입자는 86만명인 데 비해 아시아는 200만명에 달했다. 또 남미는 120만명 늘고 유럽·중동·아프리카는 450만명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넷플릭스의 4분기 매출은 66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54억5000만달러)보다 늘었다.

다만 순이익은 5억4200만달러로 전년 4분기(5억8700만달러)보다 줄었다.



넷플릭스는 올해부터는 전 세계적으로 가입자 증가 추세가 확연히 둔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넷플릭스의 창업주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는 팬데믹으로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넷플릭스로 몰린 여파를 인정하면서 향후 지난해와 같은 가입자 증가 추세가 더 이상 이어지지 않을 것임을 경고했다.
이에 넷플릭스는 콘텐츠 확대에 힘쏟는 모습이다. 넷플릭스는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우리의 전략은 간단하다"며 "매일 넷플릭스를 개선해 가입자들에게 더 나은 즐거움을 준다면, 우리는 스트리밍 엔터테인먼트에서 첫번째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넷플릭스는 일주일에 최소 1편의 영화를 개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국 창작자들이 함께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 '스위트홈'은 지난달 작품 공개 이후 첫 4주간 전 세계 2200만 유료가입자의 선택을 받으며 인기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는 이날 영업 실적을 발표하면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올해 자사주 매입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넷플릭스 주가는 장 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 12% 급등하기도 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집콕족` 덕 톡톡 …넷플릭스, 전세계 가입자 지난해 2억명 돌파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