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 시장 개척 나선다…한국전력기술과 맞손

이상현기자 ┗ 소비자 불만 직접 듣는다…혼다코리아, ‘고객 만족평가단 2기’ 출범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 시장 개척 나선다…한국전력기술과 맞손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1-01-20 10:01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해상풍력 시장 개척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전력기술과 '해상풍력 변전설비(OSS, Offshore Sub-station)' 시장 진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전무와 김동규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신사업 본부장 전무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OSS는 해상풍력 발전단지에서 생산된 전력을 계통전압에 맞도록 전압을 높여 육지로 전달하는 핵심 해상풍력 설비다. 현재 해상풍력은 액화천연가스(LNG)와 함께 차세대 청정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이에 대한 연구와 개발도 전 세계적으로 진행중에 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해상풍력 변전설비를 공동으로 연구하고 개발해 향후 해외 사업부분까지 확장할 계획이며, 육지나 가까운 해역뿐만 아니라 멀고 깊은 바다에도 설치할 수 있는 부유식 해상풍력 변전설비를 공동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전무는 "이번 협력은 회사가 그동안 쌓아온 기술 경쟁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라며 "양사의 핵심 역량 결합으로 해상풍력 설비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대우조선해양, 해상풍력 시장 개척 나선다…한국전력기술과 맞손
우제혁(왼쪽)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전무와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신사업 본부장 김동규전무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