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성능·내구성 강화 SSD `870 EVO` 글로벌 출시

박정일기자 ┗ 구내식당 남은 음식을 고품질 사료로…생활속 `친환경` 실천한 삼성전자

메뉴열기 검색열기

삼성전자, 성능·내구성 강화 SSD `870 EVO` 글로벌 출시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21-01-20 09:30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성능과 내구성을 개선한 소비자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870 EVO(사진)'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250GB, 500GB, 1TB, 2TB, 4TB 등 5가지 용량의 '870 EVO' 제품을 한국, 미국을 시작으로 독일, 중국 등 40여개국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SSD는 낸드플래시 등 반도체를 이용해 정보를 저장하는 보조 저장장치로, 기존 하드디스크(HDD)보다 더 빠르고 전력소모도 적어 서버와 노트북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게임 등 언택트(비대면) 확산으로 HDD의 자리를 빠르게 대체하는 중이다.

삼성전자의 SSD 'EVO 시리즈'는 글로벌 소비자용 SSD 시장의 베스트셀러 제품이다. 신제품 '870 EVO'는 일반 PC 사용자뿐 아니라 콘텐츠 크리에이터, 정보기술(IT) 전문가까지 다양한 소비자들이 폭넓게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2.5인치 규격으로 최신 V낸드와 컨트롤러를 탑재했고, 사용자의 작업량에 따라 성능을 최적화하는 인텔리전트 터보라이트(Intelligent TurboWrite) 기술을 적용해 체감 성능을 높였다. 초당 560MB의 연속읽기와 초당 530MB의 연속쓰기 속도로 SATA 인터페이스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고 속도를 지원한다.


여러 개 분산 저장된 파일의 데이터를 읽고 쓰는 속도를 말하는 임의읽기와 쓰기는 각각 초당 9만8000 IOPS(초당 입출력 작업 처리 속도), 8만8000 IOPS가 가능하다. 4TB 모델의 경우 2400TBW(총 쓰기 용량) 또는 5년 제한적 보증을 제공한다.

이규영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Biz팀장 상무는 "870 EVO는 최상의 성능과 내구성은 물론 강력한 호환성까지 갖춘 SATA SSD로 데스크탑, 노트 PC, NAS(Network Attached Storage) 사용자까지 다양한 소비자층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GfK, NPD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의 SATA SSD 점유율은 지난해(11월 기준) 삼성이 37.8%로 1위이며 웨스턴 디지털(14.7%), 마이크론의 자회사 크루셜(12.7%) 등의 순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

삼성전자, 성능·내구성 강화 SSD `870 EVO` 글로벌 출시
삼성전자 SSD 870 EVO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