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사채 평균 이자율 401%에 달해… 급전 피해자 가장 많아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불법사채 평균 이자율 401%에 달해… 급전 피해자 가장 많아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1-20 10:15

평균이용금액 992만원, 평균이용기간 64일
대부금융협회 "불법사채 피해 시 채무조정제도 활용 권고"


지난해 불법사채 이용으로 여전히 많은 금융소비자들이 피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조사 결과 연 평균이자율은 401%에 달했다.


한국대부금융협회는 20일 '지난해 불법사채 피해 신고 및 분석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지난해 피해자(1690건)와 사법기관(3470건)으로부터 의뢰받은 총 5160건의 불법사채(미등록 대부업) 거래내역을 분석한 결과, 연환산 평균이자율이 401%였다. 평균 대출금액은 992만원이고, 평균 거래기간은 64일로 조사됐다.
또한 대출유형은 급전대출(신용)이 4830건(93.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수대출 285건(5.5%), 담보대출 45건(0.9%) 순이었다.

그간 대부협회는 불법사채 피해자가 채무조정을 신청하는 경우, 사채업자와 전화 등을 통해 직접 접촉해 법정금리 이내로 채무조정을 진행해왔다. 지난해 458건(대출금액 6억 9755만원)의 불법사채 피해에 대하여 법정금리 이내로 이자율을 재조정했으며, 법정금리 보다 초과 지급한 28건에 대해서는 초과이자 4438만원을 채무자에게 반환 조치했다.

불법사채의 경우 일반적인 금융거래와 달리 비정기·비정액 방식으로 대출(단기급전, 일수 등)과 이자 상환이 이루어져, 이자율을 계산함에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대해 대부협회는 불법사채 피해 구제와 처벌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수사기관과 피해자를 대상으로 이자율 계산을 상시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대부협회 관계자는 "불법사채업자는 인터넷 및 대출직거래 사이트를 통해 제도권 금융기관을 이용하지 못하는 자영업자와 저소득자 등에게 허위·과장 광고로 유혹해 고금리 사채를 받게 하는 등 피해를 입히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불법사채 피해를 당한 경우 대부거래 상환내역 및 계약관련 서류를 준비해 협회 소비자보호센터로 연락하면 상담을 통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등록 대부업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특히 미등록 대부업자가 최고이자율(24%) 제한 규정을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해 가중 처벌된다. 초과 수취한 이자는 무효로 채무자에게 다시 반환해야 한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불법사채 평균 이자율 401%에 달해… 급전 피해자 가장 많아
(한국대부금융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