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 4000만명이 TV로 봤다 …트럼프 때보다 150만명 많아

김광태기자 ┗ "미얀마 경찰, 시위대에 또 실탄 발포…3명 중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바이든 취임식 4000만명이 TV로 봤다 …트럼프 때보다 150만명 많아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22 21:50
바이든 취임식 4000만명이 TV로 봤다 …트럼프 때보다 150만명 많아
미 CNN 방송이 지난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을 생중계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을 TV로 지켜본 시청자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식 때보다 150만 명 이상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미 뉴욕타임스(NYT)는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지난 20일 주요 케이블 방송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을 지켜본 시청자는 4000만 명에 육박,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연설 당시의 3830만 명보다 더 많았다고 보도했다.
또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 6개 주요 방송사의 방송을 틀어 둔 시청자는 평균 2940만 명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보다 240만 명 더 많았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방송사는 CNN 방송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중앙 무대에 올라섰던 시점인 이날 오전 11시 45분부터 오후 12시 15분 사이 시청자는 1000만 명가량으로 집계됐다.
시청률이 가장 낮았던 방송사는 보수 성향으로 꼽히는 폭스뉴스로, 270만 명만이 이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지켜봤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