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즐기다 떨어진 나뭇가지에 `비명횡사`한 남성

김광태기자 ┗ `평면의 정석` 시티오씨엘 3단지 4Bay 판상형 갖춰

메뉴열기 검색열기

골프 즐기다 떨어진 나뭇가지에 `비명횡사`한 남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23 12:25
골프 즐기다 떨어진 나뭇가지에 `비명횡사`한 남성
호주의 한 골프장 전경.




호주에서 골프를 치던 한 남성이 갑자기 공중에서 떨어진 나뭇가지에 맞아 사망했다.
22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21일 오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동남부 몰리묵의 힐탑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던 크레이그 베리(51)씨가 공중에서 떨어지는 나뭇가지에 머리를 맞았다.

사고 당시 그는 나무 아래에서 자신의 골프공을 찾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골프를 치던 동료들과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한 응급 구조대원이 급히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베리 씨는 끝내 '외상성 심정지'로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페이 스톡맨 NSW주 응급구조 조사관은 "불행하게도 그 남성은 심각한 두부 손상을 입었고, 이것이 외상성 심정지로 이어져 현상에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주민들은 베리 씨가 인근 지역에서 신망이 높은 사업가였다며 그의 죽음에 대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 지인은 "그의 아내와 아이들에 대해 아픔을 느낀다"면서 "그는 모든 이들에게 잘해주는 참 좋은 친구였기에 무척 그리울 것 같다"고 심경을 전했다.

몰리묵 골프 클럽은 "유가족과 현장에 있던 회원과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와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