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典여담] 曲突徙薪(곡돌사신)

이규화기자 ┗ [사설] 코스피 3000 붕괴, 美양적완화 조기 축소 우려 심상찮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古典여담] 曲突徙薪(곡돌사신)

이규화 기자   david@
입력 2021-02-18 19:53
[古典여담] 曲突徙薪(곡돌사신)
굽을 곡, 굴뚝 돌, 옮길 사, 땔나무 신, 곡돌사신. 굴뚝을 구부리고 땔나무를 옮긴다는 뜻으로 화근을 없애 화를 면한다는 말이다. 애초 화근을 경고한 사람은 상찬을 못 받고 뒷수습 한 사람이 공훈을 얻는 경우를 이를 때도 쓰인다. 한서(漢書) '곽광전편'(藿光傳篇)에서 유래했다. 한나라 때 곽광 일족들이 권세(權勢)를 믿고 안하무인에 모역(謀逆)까지 벌이다 멸문지화를 당한 경우를 곡돌사신에 빗대 기록하면서 전해졌다.


길 가던 사람이 어떤 집 앞을 지나다가 우연히 그 집의 굴뚝에 눈이 갔다. 굴뚝은 반듯하게 뚫려 있고 굴뚝 옆에는 땔나무가 잔뜩 쌓여 있었다. 나그네는 주인에게 굴뚝을 구부리고 땔나무는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했다. 그러나 주인은 나그네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았다. 어느 날 그 집에 큰 불이 났는데 굴뚝 옆 땔나무에서 발화(發火)한 것이었다. 다행히 마을 사람들이 힘을 합해 불을 껐고 집 주인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집의 전소(全燒)도 가까스로 면할 수 있었다.


집 주인은 이웃들에 고맙다며 잔치를 벌여 대접했다. 그 때 어떤 이가 집 주인에게 "당신이 나그네 말을 들었더라면 불이 날 일도 없었고 이렇게 돈을 들여 잔치를 벌일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굴뚝을 구부리고 땔나무를 옮기라고 말한 나그네에게는 은택이 가지 못하고 머리 그슬리고 이마를 데며 화재를 끈 사람은 상객(上客)이 되었다"(曲突徙薪無恩澤 焦頭爛額爲上客 곡돌사신무은택 초두난액위상객)고 말했다고 한다.
곡돌사신은 화근에 대비해 미연에 방지한다는 의미에서는 유비무환(有備無患)과 같은 뜻이지만, 뉘앙스는 좀 다르다. 유비무환은 미래 닥칠지 모르는 불가측 환란에 대비한다는 뜻이지만 곡돌사신은 손대지 않으면 화가 미칠 가시적 화근을 미리 조치한다는 의미가 강하다. 따라서 유비무환의 교훈을 망각한 것보다 곡돌사신의 그것을 망각하는 것이 더 우매한 일이다. 개인의 일상사 뿐 아니라 기업과 사회단체의 일, 국사(國事)에도 곡돌사신의 교훈은 유효하다. 위험이 엄연히 보이는데도 후환을 과소 평가하거나 게으름, '꾸물거림증' 때문에 화를 당하는 일이 적지않다.이규화 논설실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