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내년 마스크 써야할수도"…美 코로나 사망 50만명 달해

이미정기자 ┗ 가수 남진, `MBN 새 예능 진행자 변신

메뉴열기 검색열기

파우치 "내년 마스크 써야할수도"…美 코로나 사망 50만명 달해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2-22 10:39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연말까지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보면서도 미 국민이 내년까지 마스크를 계속 써야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외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미국인들이 내년에도 마스크를 착용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지역사회의 감염 수준과 잠재적인 바이러스 변이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50만 명에 가까운 사망자가 나온 데 대해선 "끔찍하다. 그것은 역사적"이라고 우려를 표하며 "우리는 아직 코로나19에서 빠져나오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그는 1918년 유행성 독감 이후 100년 동안 이번과 가까운 사망자를 낸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일이지만 사실"이라며 "이것은 파괴적인 팬데믹"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지난달 정점을 찍은 후 급감하고 있다면서도 정상적인 생활은 여전히 어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우리가 가을과 겨울로 접어들면서 연말까지 정상 상태에 근접할 것이라는 데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NBC방송과 인터뷰에서도 위기를 벗어났다고 생각하기 전에 그 기준을 엄격히 적용하고 싶다면서 "미국이 언제 집단 면역에 도달할 수 있을지 짚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전했다.
그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는 현재 사용 가능한 백신은 미 전역에서 나타난 영국발 변이에 방어력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에 대해서는 덜 하다면서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나라다.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49만8003명, 누적 확진자 수는 2809만2318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파우치 "내년 마스크 써야할수도"…美 코로나 사망 50만명 달해
NIH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Director Anthony Fauci wears a lab equipment-themed mask as he arrives for a COVID-19 response event with U.S. President Joe Biden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January 21, 2021. REUTERS/Jonathan Erns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