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이필모X서수연, 첨예한 대립에 정준호X이하정 집 방문

이미정기자 ┗ `학폭 의혹` 세븐틴 민규, 활동 일시중단..."사실관계 확인은 진행중"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내의 맛` 이필모X서수연, 첨예한 대립에 정준호X이하정 집 방문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2-22 16:57
`아내의 맛` 이필모X서수연, 첨예한 대립에 정준호X이하정 집 방문
서수연 인스타그램

아내의 맛'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아들 담호와 정준호, 이하정의 집을 처음으로 방문한다.


오는 23일 방송될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37회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부부가 육아 선배 정준호, 이하정 집을 찾아 담호와 유담이의 만남을 성사시킨다.
필연 부부는 이제 18개월이 된 담호의 어린이집 등원을 두고 첨예한 대립 속에 서로 다른 의견을 보인 바 있다. "18개월이니 이제 어린이집을 보내도 된다"는 서수연과 "아직 어린이집을 보내기에는 너무 어리다"는 이필모의 다른 의견이 좁혀지지 않은 것이다. 담호가 유난히 또래 친구가 없는 것을 걱정하던 서수연은 결국 이필모, 담호와 함께 정준호, 이하정 부부의 딸 유담이를 만나러 '준호 하우스'를 전격 방문했다.

도착하자마자 정준호의 호화로운 서재를 본 이필모가 크게 감탄하며 "배우라면 누구나 꿈꾸는 서재"라고 부러움을 한껏 드러낸 사이, 유담이와 담호의 극과 극 만남이 전개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유담이가 5개월 만에 다시 만나게 된 담호에게 적극적으로 돌진하며 반가움을 표한 반면, 담호는 주춤주춤 그 자리에서 얼음이 돼 버렸다.

간식을 나눠먹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담호가 최애 간식 딸기를 가운데 두고 유담이와 묘한 긴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긴장감도 잠시, 예상외로 딸기를 유담이에게 나눠주는 담호의 모습에 필연 부부는 "낯설다 우리 담호"라고 놀라면서도 환한 미소를 지었다.



서수연과 이하정은 현실 속 엄마들의 공감 토크로 이야기꽃을 피웠다. 두 사람이 어린이집을 보내는 시기에 대한 이야기부터 "애 두고 일하러 가기 마음이 무거워"라는 워킹맘의 고충을 주고받았다.
제작진은 "자녀를 키우는 부부라면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이야기들"이라며 "연애부터 결혼, 출산, 육아까지 시청자들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필연 부부의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37회는 오는 2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아내의 맛` 이필모X서수연, 첨예한 대립에 정준호X이하정 집 방문
TV CHOSUN '아내의 맛'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