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WHO 코로나 조사팀, 中 첫 확진자 추적조사 권고할 듯"

이미정기자 ┗ "성질 못 죽여 죄송"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의 뒤늦은 반성

메뉴열기 검색열기

CNN "WHO 코로나 조사팀, 中 첫 확진자 추적조사 권고할 듯"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2-22 19:07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한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중국의 첫 확진자와 관련한 추적 조사를 권고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의 CNN 방송은 21일(현지시간) 조사팀이 지난 2019년 12월 8일 첫 코로나19 확진자로 보고된 40대 남성과 관련한 추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광범위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사무직 근로자인 이 남성은 외국 여행이나 많은 인원이 모이는 스포츠 활동을 하지 않았으나 이 남성의 부모가 화난 수산 시장처럼 야생 동물을 파는 우한의 다른 시장(wet market)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조사팀에 참가한 미국 전문가 피터 다작은 해당 시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이나 상품을 판매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그는 중국 과학자들이 첫 확진자의 부모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지만 "우한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것을 이해해야 하므로 그것(추적 조사)을 하는 것은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모린 밀러 컬럼비아대 전염병학 교수는 "첫 확진자가 야생 동물 시장이나 해외 여행과 관련한 직접 접촉 없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점은 2019년 12월 이미 지역 감염이 있었다는 점을 의미한다"며 "이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은 믿기 어렵다"며 "장·단기적으로 이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시작했고 다른 나라로 전파됐다는 사실을 숨기려는 것은 중국에 이롭지 않다"고 지적했다.


조사팀은 발병 초기 코로나19 환자들이 많이 발생한 화난 수산 시장의 공급망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CNN은 전했다. 다작은 중국 과학자들이 화난 수산 시장에 야생 동물을 공급하는 농장 명단을 건넸다면서 해당 농장들은 윈난과 광시, 광둥성 등에 있다고 알렸다.

조사팀은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코로나19 기원 조사 요약 보고서를 이달 내 발표할 예정이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CNN "WHO 코로나 조사팀, 中 첫 확진자 추적조사 권고할 듯"
중국 우한에서 현장조사 나서는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 <우한 로이터=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