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유혈진압` 비난에… 미얀마 "내정간섭 말라"

김광태기자 ┗ "내 백신을 돌려달라" 고위층 백신 새치기...아르헨 시민들, 분노 시위

메뉴열기 검색열기

국제사회 `유혈진압` 비난에… 미얀마 "내정간섭 말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2-22 13:34
국제사회 `유혈진압` 비난에… 미얀마 "내정간섭 말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도로 노면에 21일 군사 쿠데타를 반대하고 민주주의 회복을 요구하는 구호가 적혀 있다. 아이폰의 파노라마 모드를 이용해 촬영한 것이다. [양곤=로이터 연합뉴스]

미얀마 외교부가 쿠데타 사태에 우려를 표명한 미국 등 미얀마 주재 외국 대사관의 공동성명에 대해 "명백한 내정간섭"이라는 첫 공식입장을 내놨다.


22일 미얀마 외교부는 외교부 장관 명의의 '언론보도문'을 통해 "최근 양곤에 있는 대사관들과 일부 국가, 유엔이 성명을 발표하고 미얀마의 최근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며 "군부(Tatmadaw)가 헌법에 따라 국가 책임을 맡았고, 비상사태 규정에 따른 임무를 완수하면 자유롭고 공정한 총선을 치르고 당선된 정당에 책임이 이양된다"고 밝혔다. 이어 "불법시위와 소요, 폭력 선동에도 불구하고 당국은 국내법과 국제 관행에 따라 법치와 공공의 안전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무력 사용을 통해 최대한의 자제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얀마 외교부는 "양곤 주재 대사관들과 일부 국가의 (미얀마 쿠데타에 관한) 성명과 발언은 명백한 내정간섭과 다름없다고 본다"며 "그런 성명과 발언은 1961년 체결된 '빈협약' 41조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41조는 외교관이 주재국의 법과 규정을 존중하고 그 국가의 내정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다"며 "미얀마 주재 공관들은 빈 협약과 유엔헌장에 규정된 원칙과 규범을 준수해야 한다"고 군부 입장을 내놓았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연합(EU)과 영국 등 17개 미얀마 주재 대사관은 지난달 말 쿠데타가 발생하기 직전 "총선 결과를 뒤집으려는, 미얀마의 민주주의 이양을 지연시키는 어떠한 시도에도 반대한다"고 공동성명을 냈었다. 쿠데타 발생 이후에도 미국 대사관이 "시위대를 지지한다"고 성명을 냈고, 10여개국 대사관들이 "군부는 시위대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라"는 공동성명을 추가로 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이달 12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유혈진압 사태 직후 강한 수준의 유감과 우려를 표시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미얀마 국민에 대한 폭력을 자행하는 이들에 대해 계속 단호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미얀마 시위대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그들의 정부 복권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버마(미얀마) 국민들과 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라와디 등 미얀마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군경이 시위대, 시민을 향해 고무탄·새총은 물론 실탄을 발포해 누적해서 최소 4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부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