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MB 불법사찰, 청와대 관여 가능성 있어"

김미경기자 ┗ 4차지원금 규모 `19兆+α`

메뉴열기 검색열기

민주당 "MB 불법사찰, 청와대 관여 가능성 있어"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2-22 14:49

피해 당사자들 정보공개 청구 등 집단행동 검토


더불어민주당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불법사찰 의혹을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파고들 예정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2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서) 국정원 불법사찰과 관련해 조금 충격적인 내용이 공유됐다"면서 "당시 국정원의 불법사찰에 청와대의 관련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말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예를 들면 'VIP께서 국정 운영에 참고자료로 쓸 수 있도록 수집·관리하라'거나 '국정 저해 정치인에 대한 견제를 마련하라'는 식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는 강한 의혹이 제기되됐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명박 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연루됐을 것이라는 추측도 내놨다. 최 수석대변인은 "불법사찰이 2009년 전후에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을까 한다"면서 "국정원의 사찰내용이 청와대에 보고됐을 텐데 그 보고체계를 보면, 민정수석이나 정무수석에게 가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2009년에 (사찰 관련)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정무수석은 박 예비후보"라고 했다.

민주당은 사찰피해를 입은 여권 인사들이 직접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등 집단행동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시 기초단체장은 거의 전원이 사찰을 당했다는 의혹을 갖고 있다"며 "피해를 당한 분들을 중심으로 공개 청구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명박 정부 시절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앞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번 주중에 당 소속 의원들의 입장을 듣고, 진상규명 등 여러 방안을 토론하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며 "의원총회가 있다면 안건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