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에어포스 원`으로 2시간 만에 데려다줄까" 제안

김광태기자 ┗ 중국 코로나 백신 2종 접종 추가 승인…총 4종으로 늘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김정은에 "`에어포스 원`으로 2시간 만에 데려다줄까" 제안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2-23 08:51
트럼프, 김정은에 "`에어포스 원`으로 2시간 만에 데려다줄까" 제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에어포스 원'으로 데려다주겠다는 제안을 했었다고 매슈 포틴저 전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폭로했다.


포틴저는 오는 24일(현지시간) 방송되는 BBC 방송의 '트럼프, 세계와 맞서다'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마지막 편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고 BBC가 21일 보도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기차를 타고 여러 날에 걸쳐 중국을 지나 하노이까지 온 걸 알고 있었다. 그는 '원하면 2시간 만에 집에 데려다줄 수 있다'고 했고 김 위원장은 거절했다"고 말했다.

당시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은 계획대로 풀리지 않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갑자기 떠났다. 당시 그는 기자회견에서 "때로는 (협상장에서) 걸어나와야(walk) 한다"고 말했다.



앞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해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 원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9년 2월 28일 확대정상회담 때 하노이의 저녁을 취소하고 김 위원장을 북한까지 태워주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제안에 웃으면서 그럴 수 없다고 답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단한 그림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 때부터 예상치 않은 우정을 보였고 볼턴 전 보좌관은 BBC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새로운 베스트 프렌드가 생겼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