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서도 깜짝 놀란 빅히트…작년 영업익 1424억 `역대 최고`

김광태기자 ┗ `평면의 정석` 시티오씨엘 3단지 4Bay 판상형 갖춰

메뉴열기 검색열기

팬데믹서도 깜짝 놀란 빅히트…작년 영업익 1424억 `역대 최고`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2-23 19:05
팬데믹서도 깜짝 놀란 빅히트…작년 영업익 1424억 `역대 최고`
BTS 온라인 콘서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코로나19 팬데믹도 빅히트의 '무한질주'를 가로막지 못했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빅히트는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44.2 증가한 142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963억원, 86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35.6%, 순이익은 19% 늘었다.

4분기 영업이익은 525억원, 매출은 312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122.3%, 116.9% 증가했다. 이 또한 분기 실적으로는 창사 이래 최고 수치라고 빅히트는 밝혔다.

빅히트는 지난해 코로나19로 공연(오프라인) 매출이 급감했지만 앨범 판매 호조와 사업 부문에서의 고른 성장이 매출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공연 부문 매출은 34억원으로 전년(1911억원) 대비 98% 감소했다.


빅히트 관계자는 이날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2020년 한 해 동안 일부 아티스트들의 예정된 월드투어 등을 합하면 총 60회 이상이었기 때문에 취소된 공연들로부터 발생할 수 있었던 공연 매출은 2000억원이 넘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앨범 부문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6% 성장한 3206억원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과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등 빅히트 레이블 소속 아티스트는 지난해 총 1322만 장(가온차트 기준)의 앨범을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지난해 한국 시장 음반 판매 점유율은 33%다.

공식 상품(MD) 및 라이선싱 매출은 2019년 1699억원에서 지난해 2591억원으로 약 53% 증가했다. 온라인 콘서트 등을 통한 콘텐츠 매출은 전년 대비 71% 늘어난 1335억원을 기록했다.

빅히트 관계자는 "공연에 대한 수요가 온라인 콘텐츠로 넘어오면서 온라인 매출은 전년 대비 15%포인트 성장했다"고 소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