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서울상의 회장 선출…"경제계·사회 발전 이바지하겠다"

김위수기자 ┗ 무협회장 맡은 구자열 "위기극복"

메뉴열기 검색열기

최태원, 서울상의 회장 선출…"경제계·사회 발전 이바지하겠다"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21-02-23 11:19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취임을 앞두고 "경제계 발전과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내놓았다.


최 회장은 2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서울상의 정기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직책을 맡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아닐 30여분간 진행된 서울상의 제24대 정기의원총회를 통해 서울상의 회장으로 선출됐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한다는 관례에 따라 최 회장은 다음달 24일 대한상의 전체 의원총회를 거쳐 임기 3년의 대한상의 회장직을 맡게 된다.

대한상의 회장으로 향후 어떤 일에 집중하고 싶냐는 질문에 최 회장은 "아직은 서울상의 회장이라 정식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하면 그때 이야기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최 회장이 이끄는 대한상의의 방향성이 드러날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 제기되는 경제단체 통합론과 관련 최 회장은 "아직 들어본 일이 없다"고 답했다.



LG와 벌이고 있는 배터리 소송에 관련된 질문도 나왔지만 별다른 대답 없이 자리를 떴다.
이날 서울상의는 최 회장 취임과 함께 회장단을 새롭게 개편했다. 4차 산업혁명과 산업구조 변화 흐름에 맞춰 정보통신(IT), 스타트업, 금융 등 기업인들이 대거 합류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 합류하는 서울상의 부회장은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다.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도 재선임됐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에게 배턴을 넘기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우석형 신도리코 회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정기옥 엘에스씨푸드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서울상의 의원 70여명이 참석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최태원, 서울상의 회장 선출…"경제계·사회 발전 이바지하겠다"
서울상공회의로 회장으로 선출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서울상의 정기의원총회가 끝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