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국내 최초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한카드, 국내 최초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2-23 10:53

카드 소비 데이터 바탕…'신한 그린 인덱스' 개발
신한금융 제로 카본 드라이브 연계…지속가능 금융 실천 강화


신한카드는 국내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탄소배출 지수 '신한 Green Index(신한 그린 인덱스)'를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지수는 비자가 해외 프로젝트에서 개발한 방법론을 벤치마킹해, 비자와 공동으로 개발했다. 그 동안 탄소배출 관련 연구는 주로 생산이나 에너지 소비량 측면에서 이루어졌으나 '신한 그린 인덱스'는 카드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가 유발하는 탄소배출계수를 산출하는 국내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또한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 인덱스'를 통해 1차적으로 소비자의 '착한(친환경) 소비'를 유도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의 '착한 마케팅'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선순환 구조 ESG마케팅 플랫폼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예컨대 소비탄소배출 스코어(Score)제도를 도입해 텀블러 전용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일회용컵 대신 텀블러를 이용하거나 친환경 가맹점을 추천하면 소비탄소배출 스코어가 내려가면서, 자연스럽게 착한 소비를 유도할 수 있다는 취지다.

신한카드는 소비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정교하게 산출하기 위해 고객의 동의 하에 전체 카드 소비 데이터와 품목, 메뉴 등 상세 내역을 확보해 '신한 그린 인덱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방침이다. 신한카드는 공신력 확보를 위해 그린뉴딜 간사, 환경정책·평가, 산업 분야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단을 위촉해 구성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 그린 인덱스' 개발은 고객과 기업들의 친환경 활동에 관심과 참여를 촉발하는 좋은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동아시아 금융 그룹 최초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 2050년까지 그룹 자산 탄소배출량 Zero) 선언의 일환으로 지속 가능 금융을 실천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신한카드, 국내 최초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개발
(신한카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