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앤코, 광주광역시 손잡고 `AI센터` 설립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리치앤코, 광주광역시 손잡고 `AI센터` 설립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2-23 10:53

헬스케어·스마트팜 등 3곳 자회사 참여


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는 지난 22일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광역시에 AI센터를 설립했다고 23일 밝혔다.


광주 AI센터에는 리치앤코 자회사인 ▲임신·출산·육아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 '열달후에'를 개발·운영하는 리치플래닛 ▲반려동물 생애주기 서비스 플랫폼 꼬리 ▲스마트팜 비즈니스를 영위하는 바른팜 등이 함께 참여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열달후에는 지난 2020년 11월 베타오픈 이후 1만4000여명의 예비 부모가 회원으로 가입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광주시 소재 산부인과와 난임 센터와 협업해, 임신 성공률을 높이는 AI 솔루션과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꼬리는 이번 AI센터 설립을 계기로 광주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내 국내 최대 규모의 동물 산업 데이터 뱅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광주에 거주 중인 반려동물 보호자·기업·병원·대학과 연계해, AI 기반의 임상실증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제품 개발과 동물 산업 데이터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바른팜은 스마트팜 시설 설치부터 운영, 그리고 플랫폼을 통한 생산 작물 유통, 판매까지 스마트팜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 광주광역시와 함께 도시 유휴공간을 활용한 새로운 스마트팜 시설 구축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승표 리치앤코 대표는 "인공지능에 특화된 광주에 AI센터를 개소함으로써 헬스케어, 반려동물 관련 사업, 스마트팜 등 각각의 서비스 고도화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센터 개소를 계기로 리치앤코 비즈니스의 성장은 물론 광주 AI생태계 조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리치앤코, 광주광역시 손잡고 `AI센터` 설립
리치앤코는는 광주광역시와 협약을 맺고 지난 22일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광역시에 AI센터를 설립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리치앤코 한승표 대표(왼쪽 3번째)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왼쪽 4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