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4차 지원금 추경, 20조원 전후 되지 않을까 생각"

김미경기자 ┗ 유승민 "安, 야권 단일후보 되면 `기호2번` 달고 나가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홍익표 "4차 지원금 추경, 20조원 전후 되지 않을까 생각"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2-23 10:25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3일 4차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규모가 20조원 안팎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추경(추가경정예산)에서 충분히 효과를 발휘할 정도로 (4차 지원금을) 당겨가고 있지 않나 판단하고 있다"며 "(추경은) 20조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미 확정돼 있는 예산 중에서 이번에 추경 효과를 반영하기 위해 옮겨가는 것을 다 포괄해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실제 추경 규모는 그것(20조원)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했다. 본 예산의 일부를 4차 지원금 재원으로 사용하면 추경을 그만큼 늘릴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홍 정책위의장은 4차 지원금 지급 대상이 2·3차 지원보다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번에도 집합제한이나 금지가 됐던 업종과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지난 3차 지원금 때보다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 (매출)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고용 형태라고 할 수 있는 특고(특수형태 근로종사자),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4차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자리를 유지하기 위해서 일자리 안정을 위한 재정 편성이 좀 돼 있다. 백신과 방역과 관련된 부분이 포함돼 있다"고 부연했다.
다만, 소득 하위 40% 가구도 4차 지원금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는 추측과 관련해서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는데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