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위반업소, 4차 재난지원금 못 받는다

김미경기자 ┗ 유승민 "安, 야권 단일후보 되면 `기호2번` 달고 나가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방역 위반업소, 4차 재난지원금 못 받는다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2-23 10:34
방역 위반업소, 4차 재난지원금 못 받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업소의 경우 현재 추진 중인 4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방역수칙 위반 업소엔 현재 시행중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예외없이 적용할 것"이라며 "곧 지급할 4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서울시와 경찰청이 강남의 클럽을 점검한 결과 입장 인원 제한, 춤추기 금지는 물론 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쓰기 등 기본적 방역 수칙조차 전혀 지켜지지 않은 곳이 많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보이지 않는 곳에선 사회적 약속이 무시되는 사례들이 빈발하고 있다"며 "방역위반 행위에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이어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지역의 번화가의 식당과 술집엔 심야로 갈수록 인파가 몰리고 방역수칙이 무너지는 모습도 목격된다"며 "정부가 이런 위반 행위를 확인하고도 묵인한다면 방역수칙을 엄격히 실천하는 대다수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엄정 대응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26일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것과 관련, "어둠의 터널 끝에서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보이기 시작하는 것처럼 마음이 설레기도 한다"며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는 자세로 차분히 준비하고 필요하면 기민하게 보완하겠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