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가계부채비율 높고 국가부채비율 낮은 한국, 증세로 복지 늘려야"

김미경기자 ┗ 4차지원금 규모 `19兆+α`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명 "가계부채비율 높고 국가부채비율 낮은 한국, 증세로 복지 늘려야"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1-02-23 11:17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가계부채비율을 높고, 국가부채비율은 낮은 우리나라는 증세로 복지를 늘려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반드시 필요한 가계소득지원 확대는 선별지원과 보편지원 방식 중 어떤 것이 더 나을까"라고 질문을 던진 뒤 "지출만 볼 경우와 세입·지출 양면을 볼 경우의 결론은 정반대"라고 했다. 이 지사는 "지출만 고려하면 빈자를 핀셋처럼 골라 주는 것이 더 도덕적이고 격차완화에 효율적이어서 정의롭다"며 "세금 아닌 자선으로 빈자를 돕거나, 증세할 필요 없이 고정된 재원으로 빈자를 지원할 때는 그렇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세금으로 재원을 만들며 복지지출을 늘려가는 경우까지 선별지원이 바람직하겠느냐. 선별지원으로 하면 중산층과 부자는 세금만 내고, 지원은 세금 안내는 빈자만 받게 되는데 정치인이 빈자의 지원금을 늘리려고 혜택 못 받는 부자와 중산층에 증세요구를 할 수 있겠느냐"면서 "조세저항과 표 때문에 불가능하다. 정치에서 증세주장이 금기인 이유, 증세없이 복지를 확대하겠다는 박근혜류 거짓말이 난무하는 이유"라고 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에서 해법을 찾았다. 이 지사는 "9대 1 심지어 99대 1의 소득불평등 때문에 기본소득목적세를 걷어 전액을 공평하게 배분한다면 80~90%의 압도적 다수가 내는 세금보다 받는 소득이 많아서, 1인 1표 체제 하에서 증세동의가 쉽다"며 "다수결에 따라 기본소득세를 부과해 기본소득을 지급하면 소수의 부자들은 소득보다 세금이 많아지겠지만 그 때문에 소득양극화 완화가 가능하므로 정의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또 "특히 지역화폐로 기본소득을 지급해 전액 소비한다면, 총수요 부족에 의한 저성장 시대에 수요확대로 지속성장을 가능하게 하고 성장의 혜택은 고액납세자(고소득자)가 더 많이 누리게 된다"며 "국가재정도 덩달아 늘어난다"고 긍정적인 예측을 내놨다.



이 지사는 보수진영에서 선별복지 계속 주장하는 이유로 조세저항 유발로 증세를 피하려는 이유라고 했다. 이 지사는 "쥐 생각 하는 고양이처럼, 논리와 정의감 때문에 선별지원 하자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이익(조세부담 회피)을 지키려는 것"이라며 "안타깝게도 순진한 일부 복지론자들도 이들에게 속아 복지확대(=증세)의 동태적, 장기적, 전체적 측면은 못 본 채 '확보된' 재원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쓰느냐 하는 단기적, 일면적 생각에만 매몰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선별복지는 나쁘고 보편복지와 기본소득은 무조건 옳다는 것도 아니다. 기본소득이 만병통치라는 것도 더더욱 아니다."라며 "선별복지도 보편복지도 모두 필요하지만 선별홀릭에 빠지거나 기본소득을 배제하지 말고 단순복지정책과 복지적 경제정책 간에 경쟁을 시켜보자는 것이다. 4차산업혁명으로 일자리와 소득, 소비와 총수요가 줄어들어 구조적이고 지속적 경기침체가 예정된 미래를 대비해 양극화 완화와 지속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길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가계부채비율 높고 국가부채비율 낮은 한국, 증세로 복지 늘려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7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