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 추잡한 선거공작 중단하라"

한기호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기현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 추잡한 선거공작 중단하라"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1-02-23 18:42

김기현 "MB·朴정부 국정원 사찰 의혹만 거론, DJ·盧 정부 사찰엔 궤변 정당화 공작정치"
김경협, 앞서 보수정부 특정 "국정원 사찰 문건 약 20만건"
사실상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까지 거론 "총리 보고로 추측한 것"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을 겨냥해 "권력의 꼭두각시"라며 "비열하고 추잡한 선거공작 음모를 당장 중단하라"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국정원 사찰은 궤변으로 정당화시키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사찰 의혹에 대해서만 연일 거론하면서 선거판을 흔들려는 공작정치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김대중·노무현 시절에 국정원 사찰이 없었다고?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며 "김대중 정부 시절 도·감청을 통해 불법사찰을 했다는 죄로 당시 국정원장을 지낸 두 사람이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외교부 충돌' 기사의 보도 경위 파악을 위해 모 언론사 기자의 통화 내역을 사찰하고, 국회를 상시 출입하며 야당 국회의원들의 민감한 신상 정보를 수집해 보고한 것도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라고 상기시켰다.

김 의원은 "내가 하면 정당한 정보수집이고, 남이 하면 불법·부당한 사찰인가? 가히 '내로남불'의 완결판"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뿐 아니라, 확인되지도 않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실명을 거론하며 의혹을 제기하는 정보위원장의 가볍고 위험하기까지 한 처신이 정말 섬뜩하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한편 앞서 김 정보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명박·박근혜 정부시기를 포함해 불법 사찰 규모가 문건으로는 약 20만 건으로 추정된다"며 특이하게 박정희 정부 때 자료도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사찰은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문화예술계, 법조계, 노동계 등 전방위적으로 이뤄졌다"며 "사찰 대상자 수가 2만명이 넘지 않나"라고 추정했다.

특히 보고처를 두고는 "민정수석, 정무수석, 대통령 비서실장, 국무총리로 돼 있는 자료도 있다"며 총리에게 보고된 경위를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아닌가 추측한다"고 했다. 사실상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지난 2016년말~2017년초 대통령 권한대행 시기를 가리킨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의에 김 정보위원장은 "확인한 것은 아니다. 국정원이 총리에게 보고할 이유가 없다는 점에서 추정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김대중 정부의 사찰 여부에는 '과거 관행'이라며 일부 인정했으나, 노무현 정부의 사찰은 '없었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김기현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 추잡한 선거공작 중단하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