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어려운 시기 중책… 견마지로 다하겠다"

김위수기자 ┗ LCD 고전속 OLED업체 증가… 차세대 TV 전환시점 앞당기나

메뉴열기 검색열기

최태원 "어려운 시기 중책… 견마지로 다하겠다"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21-02-23 19:47
최태원 "어려운 시기 중책… 견마지로 다하겠다"
신임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선출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서울상의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슬기기자 9904sul@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경제단체 대한상공회의소를 이끌게 될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견마지로(犬馬之勞)의 자세를 강조하며 경제계 및 사회에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울상의는 2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통해 최 회장을 제24대 회장에 임명했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관례에 따라 최 회장은 다음달 24일로 예정된 대한상의 의원총회를 거쳐 3년 임기의 회장직을 맡게 된다.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은 데 대해 상당한 망설임과 여러 생각, 고초가 있었지만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서울상의 회장을 이끌어 나가며 견마지로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이어 "혼자서는 이 일을 해 나가기 어렵다"며 "많은 분과 함께 경영 환경과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 세대를 위한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최 회장은 "경제계 발전과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대 그룹 총수 중 '맏형'격인 최 회장이 대한상의를 이끌게 됨에 따라 재계에서는 기업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대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최 회장이 대한상의를 통해 공식성상에서 강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외연 확장에도 나설 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의 기업인들도 최 회장의 추천으로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합류했다.

정보통신(IT)·스타트업·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인들의 합류로 최태원 회장 체제의 대한상의가 명실상부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