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온도이탈 사고` AZ백신 "폐기 안하고 사용...문제 없다"

윤선영기자 ┗ 개인정보위, CCTV 관련 보호법 위반 23개 사업자 시정조치

메뉴열기 검색열기

당국, 온도이탈 사고` AZ백신 "폐기 안하고 사용...문제 없다"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21-02-25 17:06
당국, 온도이탈 사고` AZ백신 "폐기 안하고 사용...문제 없다"
25일 새벽 전남 목포항 국제여객부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운송 트럭이 제주행 카페리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 이송 과정에서 적정 보관온도 범위를 벗어나 회수된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이 폐기되지 않고 접종에 그대로 쓰이게 된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25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전날 회수된 AZ 백신과 관련,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전량 폐기하지 않고, 추후 다시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영상 2∼8도에서 냉장보관하고 유통해야 하며 얼리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이 있다"며 "어제 회수된 백신의 경우 보관온도에서 약 0.5도 정도 벗어난 상황이었고, 또 동결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2분쯔 경기 이천물류센터에서 출발한 제주행 백신 운송트럭이 목포항으로 향하던 중 회차하는 일이 발생했다.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차량 내 수송용기의 온도가 백신 유통 적정온도인 2∼8도보다 낮은 상태로 확인된 데 따른 조치다.


이 차량에는 제주 보건소 6곳과 요양병원 9곳에 보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50명분(3900회분)이 실려 있었다.

당국은 25일 새벽 1시에 출발할 예정이던 제주행 선박 이용 등을 감안해 이천물류센터에서 보관 중인 백신으로 교체하고 예비차량으로 대체 수송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정부는 수송용기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넣는 '냉매'를 안정화하는 작업이 미흡해 '온도 이탈'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양 반장은 "냉매 안정화를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소요되는데 이 작업에 약간의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한다"며 "추가 원인을 확인하고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조치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냉매 종류 및 세부 작업과 관련한 부분은 확인해 발표하겠다"며 "국민께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