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엔 지장 없어

이미정기자 ┗ 조석현→조현우 개명…펜트하우스2 후속 `모범택시` 캐스팅

메뉴열기 검색열기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엔 지장 없어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2-28 11:39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41·사진)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 30분께 경기 용인시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채 발견돼 119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김씨는 의식이 있던 상태로,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극단적 선택에 앞서 남긴 글을 통해 아이들에게 양육비를 지급하지 못한 미안함, 과도한 사생활 노출에 대한 심적 고통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아내와 이혼한 김씨는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 부인과 자녀들에 대해 양육비를 제대로 주지 않는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이미정 기자 lmj0919@dt.co.kr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엔 지장 없어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