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박초롱 `허위사실 폭로 협박` 어릴적 친구 고소

김광태기자 ┗ 첫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예방의학 전문가 기모란 교수…거리두기 등 조언

메뉴열기 검색열기

에이핑크 박초롱 `허위사실 폭로 협박` 어릴적 친구 고소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4-01 17:04
에이핑크 박초롱 `허위사실 폭로 협박` 어릴적 친구 고소
에이핑크 박초롱[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허위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어릴 적 친구 김모씨를 고소했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법무법인 원일을 통해 김씨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과 강요미수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플레이엠에 따르면 김씨는 최근 박초롱에게 연락해 실제로 일어나지 않았던 폭행 사건과 사생활과 관련한 일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면서 연예계 은퇴를 요구했다.


플레이엠은 "김씨가 박초롱과 통화한 내용을 녹취해 허위사실과 함께 언론사에 제보하는 등 막무가내식 행태를 보였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초롱은 현재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민·형사상 고소 등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