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코스닥 상장사, 코로나19 영향 언택트 업종 실적 견인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작년 코스닥 상장사, 코로나19 영향 언택트 업종 실적 견인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4-04 14:30

12월 연결대상 결산법인 1003개사 영업이익 12.1% 증가
금융·유통 등 매출액 증가…문화·숙박 업종 매출 줄어


지난해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법인 중,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Untact) 업종이 큰 수혜를 누렸다. 이로 인해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크게 늘었다.


4일 한국거래소와 코스닥협회는 '코스닥시장 12월 결산법인 2020사업연도 결산실적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연결보고서를 제출한 1003개사 상장법인의 지난해 매출액은 197조1403억원으로 전년 대비 3.44%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1조3716억원 4조6717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2.10%, 3.97% 늘어났다.
이처럼 코스닥 상장법인의 실적이 개선된 데는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 업종 위주로 실적이 크게 상향된 데 기인한다. 이로 인해 매출액영업이익률(5.77%)과 매출액순이익률(2.37%)이 전년 대비 각각 0.45%p, 0.01%p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IT업종(366사)의 경우 전년 대비 매출액이 4.7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58%, 26.82% 감소했다.

세부적으로는 IT소프트웨어·서비스업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15.56%, 29.09%, 37.91% 늘었다. IT하드웨어의 경우 매출액은 2.7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7.93%, 64.85% 감소했다. 통신방송서비스의 경우 매출액은 3.91%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37%, 3.88% 증가했다.

비IT업종(637사)의 경우 전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2.71%, 24.02% 증가했다. 순이익도 41.71% 늘었다.

세부영역별로는 금융(16.8%), 유통(13.37%), 농업, 임업 및 어업(7.23%), 제조업(0.64%)의 매출액이 증가했다. 운송(-0.42%), 건설(-1.49%), 기타서비스(-3.12%), 오락·문화(-18.56%), 숙박·음식(-29.34%) 업종의 매출은 감소했다.


또한 유통(76.02%), 금융(41.2%), 건설(33.33%), 제조업(14.65%), 운송(13.98%), 농업, 임업 및 어업(6.71%), 기타서비스(1.18%)의 영업이익은 늘었으나, 오락·문화(-97.73%)은 전년 대비 크게 감소했다. 숙박·음식의 경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운송(435.4%), 건설(323.53%), 유통(78.33%), 금융(68.94%), 농업, 임업 및 어업(35.36%) 등 업종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증가했으나, 제조업(-1.05%)의 경우 감소했다. 기타서비스의 경우 순이익이 적자로 전환했으며, 숙박·음식과 오락·문화의 경우 적자 폭이 확대됐다.

분석대상기업 1003사 중 594사(59.22%)가 흑자를 기록했고, 적자 기업은 409사(40.78%)이다. 이중 적자전환 한 기업은 155사로, 흑자전환 기업(104사)보다 많았다.

또한 지난해 연결기준 코스닥 상장기업의 부채비율은 109.06%로 전년 대비 5.05%p 상승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작년 코스닥 상장사, 코로나19 영향 언택트 업종 실적 견인
(한국거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