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60대 아시아 여성, 산책중 흉기찔려 숨져…"인종범죄 아냐"

김광태기자 ┗ 바이든-스가 2시간반 만남…"햄버거, 손도 대지 않고 대화 열중"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국서 60대 아시아 여성, 산책중 흉기찔려 숨져…"인종범죄 아냐"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4-05 06:42
미국서 60대 아시아 여성, 산책중 흉기찔려 숨져…"인종범죄 아냐"
지난달 미국 한 집회에 등장한 '아시아계 생명도 소중하다' 팻말[EPA=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반려견과 산책 도중 흉기에 찔린 뒤 숨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64세의 아시아계 여성인 케 치에 멩은 3일 오전 7시께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에서 반려견 두 마리와 함께 산책하던 중 복부를 흉기에 찔리는 공격을 받았다고 CNN방송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목숨을 잃었다.
당시 경찰은 한 여성이 흉기에 찔려 고통받고 있다는 전화와, 노숙자로 보이는 여성이 마당을 돌아다니며 수상한 모습을 보인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다. 경찰은 인근 지역을 수색하던 중 23세의 다린 스테퍼니 몬토야를 검거해 살인 등 혐의로 구금했다.


몬토야는 지난달 30일 한 쇼핑몰 인근에서 스케이트보드로 여성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된 전력이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시행 중인 정책 탓에 통보 시 출두하라는 명령을 받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리버사이드 경찰 대변인은 몬토야를 조사했지만 인종 때문에 희생자를 공격했음을 시사하는 어느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인종범죄와는 거리를 뒀다고 CNN은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