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하라"… 한중일 39개 시민단체 공동성명

김광태기자 ┗ [속보] 존슨앤드존슨 "유럽 코로나 백신 전개 연기할 것"

메뉴열기 검색열기

"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하라"… 한중일 39개 시민단체 공동성명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4-05 16:49

한국 17개·일본 15개·중국 4개 단체 참여
"강제동원·인권유린 관련 증거 증언 무시
일본 근본적 반성 없어 일어난 현상"주장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위안부) 강제 동원과 인권 유린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많은 증거와 증언을 무시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 일본의 39개 시민·학술단체는 5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일본군 위안부 논문은 철회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램지어 교수는 인종주의·식민주의' 주장을 철회하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성명은 한국의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 일본의 어린이와교과서전국네트21, 중국의 상하이사범대학 중국위안부문제연구중심 등 3개 단체가 발의했고, 36개(한국 17개·일본 15개·중국 4개) 단체가 찬동했다.

단체들은 성명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위안부) 강제 동원과 인권 유린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많은 증거와 증언을 무시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의 주장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며 "일본군 위안부가 성매매 여성이라는 분석과 주장은 이미 오래전부터 일본의 전쟁 책임 부정론자들이 주장해 오던 것과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램지어 교수가 다른 논문을 통해 1923년 관동대지진 때 벌어진 일본인에 의한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고, 또 다른 논문에선 재일조선인 등 일본 내 소수 집단에 대해 차별적인 인식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의 피해자와 소수자에 대한 증오와 혐오, 조롱과 모욕은 일부 학계와 정치세력의 계급차별적이고 인종주의적이며 식민주의적인 시각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단체들은 "램지어 사태에는 학문의 자유를 넘어서는, 좀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잠재해 있다"며 "일본이 근대국가, 제국을 건설하고, 식민지배, 침략전쟁을 일으키면서 저지른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그리고 인권 유린에 대한 근본적 반성이 없었기 때문에 일어나는 필연적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1993년 '고노 담화'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했지만, 이후 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동원의 증거가 없다는 식의 논리로 고노 담화 무력화를 시도했다고 단체들은 비판했다. 일본 정부의 이런 대응으로 인해 램지어 교수의 인종주의적 주장이 학문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학술지에 실리는 사태가 초래됐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에게 논문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하버드 대학과 논문을 게재한 학술지 '국제법경제학 리뷰'에도 논문 재심사와 철회를 요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하라"… 한중일 39개 시민단체 공동성명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연합뉴스]

"램지어 위안부 논문 철회하라"… 한중일 39개 시민단체 공동성명
미국 연방 상원의원의 모친도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논문' 철회 요구에 가세했다. 27일(현지시간)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조지아주 브룩헤이븐 블랙번 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램지어 교수 논문 철회 촉구 집회에 존 오소프(민주·조지아) 상원의원의 모친 헤더 펜턴이 참석했다.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