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택연금 요르단 왕자 "국왕께 처분 맡긴다" 충성맹세

김광태기자 ┗ [속보] 美·FDA "얀센 코로나 백신 접종 중단 권고"

메뉴열기 검색열기

가택연금 요르단 왕자 "국왕께 처분 맡긴다" 충성맹세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4-06 16:17
가택연금 요르단 왕자 "국왕께 처분 맡긴다" 충성맹세
함자 빈 후세인 요르단 왕자(왼쪽) [AP 연합뉴스]

외세와 결탁해 국가 안정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함자 빈 후세인(41) 요르단 왕자가 국왕 압둘라 2세에게 충성을 맹세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함자 왕자는 왕가의 중재로 자신에 대한 처분을 압둘라 2세의 뜻에 맡긴다는 내용의 서한에 서명했다. 국왕 측이 공개한 서한에는 함자 왕자가 "나에 대한 처분을 국왕에게 맡긴다. 나는 요르단의 헌법에 헌신할 것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돼 있다.
압둘라 2세와 각을 세워 온 함자 왕자는 국왕의 삼촌인 하산 왕자를 만난 뒤 이렇게 입장을 바꿨다. 압둘라 2세는 하산 왕자에게 함자 왕자 문제를 맡겼고, 함자 왕자는 왕가의 중재에 동의했다.

앞서 요르단 군 당국은 함자 왕자가 외세와 결탁해 국가의 안정과 안전을 훼손하고 있다면서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에 함자 왕자는 자신이 가택연금 상태라고 밝히면서 근거 없는 모함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함자 왕자는 공개적으로 압둘라 2세에게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온 부족 모임을 최근 몇주 간 자주 찾았다. 특히 코로나19에 감염된 9명의 시민이 새 국립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산소 부족으로 사망해 정부의 전염병 관리 능력에 대한 비판이 거세진 상황에서 함자 왕자는 사망자들의 가족을 찾아가 위로했다.
압둘라 2세 국왕은 후세인 빈 탈랄 전 국왕과 그의 둘째 부인 무나 왕비 사이에서 태어난 장자다. 반면 함자 왕자는 후세인 전 국왕의 4번째 부인인 누르 왕비가 낳았다.

압둘라 2세는 1999년 후세인 전 국왕이 사망한 뒤 왕위를 물려받았다. 압둘라 2세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함자 왕자를 왕세제로 지명했으나 2004년 함자 왕자의 왕세제 지위를 박탈하고 자신의 아들을 왕세자로 앉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