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도 만난 적 없는 살인범과 사랑에 빠진 英여성

김광태기자 ┗ 바이든-스가 2시간반 만남…"햄버거, 손도 대지 않고 대화 열중"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번도 만난 적 없는 살인범과 사랑에 빠진 英여성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4-06 19:05
한번도 만난 적 없는 살인범과 사랑에 빠진 英여성
상담해주던 살인범과 결혼하는 영국 여성 [나오미 와이즈 인스타그램]

영국 여성이 24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중인 미국 살인범과 사랑에 빠져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실제 한 번도 만난 적 없이 이메일과 전화로만 상담했던 관계여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영국 에식스주 첼름스퍼드 출신인 나오미 와이즈(26)는 상담 전문가 교육을 받던 중 살인죄로 미국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빅터 오켄도(30)를 알게 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대면상담을 할 수 없게 되자, 이메일과 전화로라도 상담 경험을 쌓으려 했던 것이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이었다.

'짐승'(Animal)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오켄도는 2010년 두 명을 총으로 쏴 살해하고 강도 행각을 여러 차례 벌인 혐의로 징역 24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와이즈는 오켄도에게 상담을 해주기 위해 많은 이메일을 교환하고 통화도 했다. 와이즈는 "오켄도가 자신의 범행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었다"면서 "그는 무척 후회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상담을 이어나가면서 "오켄도가 지금까지 알게 된 사람 중에서 가장 친절하다고 느꼈다"며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됐다고 밝혔다. 오켄도는 그동안 와이즈에게 세 차례나 청혼한 끝에 그녀와 그녀 가족으로부터 결혼 허락을 받을 수 있었다.
와이즈는 오켄도가 앞으로 2034년까지 10여년 이상 더 수감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의 청혼을 받고 많이 망설였지만, 연락을 지속하며 마음의 문을 열게 됐다.

와이즈는 "오켄도가 괴물이 아니다. 그도 사람이다"라면서 "수감자와 사랑에 빠지는 꿈은 꿔본 적도 없지만,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두사람은 이르면 9월 머콤 카운티 교정시설에서 화촉을 밝힐 예정인데, 와이즈는 이를 위해 미국 생활도 준비하고 있다. 와이즈는 오켄도와 한 달 통화비로만 270파운드(약 42만원)를 지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